최종편집:2020-10-22 오전 04:40:36
TRENDING NOW
뉴스 >

잡채-10


고성신문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5일
ⓒ 고성신문
요즈음 직장인들은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한다. 회사 내 코로나 ‘확진자 1호’의 두려움 때문이다. 마스크 쓰기나 손 씻기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면역력 증강이다.
백로(白露)시절이다. 낮이 짧아지고 밤이 길어진다. 자연계는 성장에서 수집으로 바뀌기 시작한다. 백로시절 양생은 정신을 맑게 만들며 건조한 것을 촉촉하게 유도하고 호흡을 가다듬어야 한다. 음식은 신맛을 좀 더 첨부해야만 오장의 평안을 유지한다.
건조한 가을의 기운은 피부, 입, 코에 상대적으로 가장 먼저 나타난다. 그러므로 인체의 음기를 안정시켜야 한다. 맛은 달고 차가우며 상대적으로 즙이 많은 각종 과일, 마, 맥문동 등이 그렇다. 백로시절 정신은 여름의 활달하고, 외향적이며, 지불하는 단계에서 고요하고, 내향적이며, 저축하는 단계로 서서히 바뀌게 된다.
그러나 아직은 습한 기운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 시절에 보통 인체 비장에 질병이 많이 발생을 한다. 소화기관인 비장은 건조한 것을 좋아하고 습한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인체에 남아 있는 습기는 음(陰)의 사기(邪氣 나쁜 기운)다. 이것은 쉽게 기(氣)를 억제를 하여 양기(陽氣)를 손상 시킨다. 비장의 양기가 활발하지 못하면 물의 습기가 고여 뭉치게 된다. 몸이 잘 붓고 설사증상이 발생하는 이유다.
또 한곳에 뭉쳐 담이 되면 겨울에 만성기관지염의 뿌리가 된다. 이것을 황제내경 소문 음양음상대론(黃帝內經·素問·陰陽應象大論)에서 “추상우습 동생해수(秋傷于濕, 冬生咳嗽)”라고 하였다. 더불어 습기의 성질이 심해져 경맥과 근골로 침입하게 되면 신경과 근육을 마비시켜 통증이 오는 관절염이 발생한다.
백로시절은 기후의 변화가 복잡해서 습기와 건조로 인한 질병이 쉬 발생한다. 외부로는 천지변화의 특징에 맞추고 내부로는 생리변화의 특징에 상응하는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양생에서 무병하려면 먼저 신체를 건강하게 하여 정기신을 기르고 탐진치(貪瞋痴)의 삼독(三毒)을 없애는 것이 행복이며 무병이라고 했다. 욕심, 분노, 어리석음은 마치 물고기가 낚싯밥을 무는 것과 같다고 한다. 물고기는 살려고 낚싯밥을 문 것인데 결과적으로는 죽게 된다. 쥐가 쥐약을 먹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물고기나 쥐는 먹으면 죽는 줄 몰랐기 때문이다. 막연한 욕심과 아집에서 먹는 음식이야 말로 모든 질병과 고통의 근원이다.

# 잡채
효능 :
기혈쌍휴(氣血雙亏)한다. 인체의 기혈을 보양을 하여 고지혈증, 혈관경화, 골다공증 등을 예방한다.
재료 : 당면 150g, 유부 100g, 목이버섯 50g, 청홍피망 50g, 약간장, 들기름
만드는 법
1. 당면을 불려 삶고 유부와 버섯, 피망을 알맞게 썰어 준비한다.
2. 팬에 야채를 볶다가 당면, 간장을 넣고 볶아 완성한다.

조리Tip
임산부는 적게 섭취한다.
고성신문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5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건강
[운동으로 코로나19 이겨요] 야구도 인생도 9회말 투아웃부터, 코로나19는 영원히 아웃!
2020/10/08 15:57
당뇨병에 관한 무성한 소문들-③
2020/10/08 15:33
[행복파트너 국민연금 바로 알기] 물가가 오르면 받는 연금액도 올라가나요?
2020/10/08 13:26
축제
“소가야 얼 송학에 물들다”
2020/10/08 15:47
언플러그 국악공연 ‘월정교 달빛풍류’
2020/10/08 12:19
제7회 양동마을 국제서예대전 대상에 강도진 씨 ‘상촌선생시’
2020/10/08 12:18
여행
2020/10/08 15:28
2020/10/08 14:40
맛집
더덕샐러드-13
2020/10/08 16:08
잡채-10
2020/09/15 14:58
비빔밥-9
2020/09/04 16:30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0-82-60051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