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7 오후 02:32: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성암산업 노조, 단식 중단…해고 문제'실마리'찾나

포스코노조, 경사노위 중재 합의
1년 뒤 분할된 작업권 합칠 예정
노조"협상 될 때까지 농성 계속"

이정교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10일

↑↑ 성암산업 노조원 일부가 지난 10일 광양제철소 3고로 화입식에 맞춰 소규모 시위 후 다시 상경했다.
ⓒ 광양신문

성암산업 노조원 일부가 지난 10일 광양제철소 3고로 화입식에 맞춰 소규모 시위 후 다시 상경했다.

성암산업 노조원 145명이 지난 3일 자정, 5일 만에 무기한 단식농성을 해제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대통령 자문기구) 위원장의 중재안을 포스코와 노조 모두가 받아들이기로 한 결정을 따른 것이다.

한국노총 금속노련에 따르면 이날 아침 문 위원장이 금속노련과 포스코 관계자를 경사노위로 불러 대화 자리를 마련했고, 이 자리에서 성암산업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양측이 동의한 사항은 크게 3가지다. 먼저 포스코는 작업권을 나눈 5개사로 노조원 분산배치 후 1년 안에 하나의 회사로 다시 합쳐야 한다.

자세한 시기는 2021년 6월 30일이 기점이 될 전망인데 노조 측이 요구해 온 '분사 없는 매각'을 우선 1년 뒤로 미룬 셈이다.

또한 신설 협력사인 포은과 금속노련이 협상단을 구성해 단협 사항에 대한 협상을 시작키로 했다.

첫날인 6일 포스코와 포은 측은 협상안을 가져오지 않고, 원칙적인 협상 방식만 논의됐다.

끝으로 협상단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문 위원장의 직권 중재안을 수용키로 했다.

다만 노조는 지난 2018년 당시 포스코가 분사 없는 매각에 대한 협약을 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며 불신의 여지가 남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고용조건 승계 등 구체적인 합의가 될 때까지 국회 앞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첫날 교섭을 지켜본 박옥경 위원장은 "포스코와 실제적인 교섭에 들어갔기 때문에 단식을 해제했다"며"단체협약 승계 등을 문서화해야하고, 아직은 갈 길이 먼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성암산업 사태는 지난해 말 노사가 여러 차례 임금협상에 합의를 하지 못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올해 1월부터 △상경 집회 △시청 앞 천막농성 △가두행진 △삭발 및 1인 시위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하청의 억울함을 호소해 왔다.

사측이 3단계 작업권 반납 절차를 모두 완료하고 폐업하면서 전적에 동의하지 않았던 145명의 노조원이 대량 해고되는 사태로 연결됐다. 노조원 145명은 지난달 29일부터 국회 앞 등에서 '분사 없는 매각'을 요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정교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10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0-82-60051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