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7 오후 02:32: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획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에도

[책읽는 사천] '이까짓 거!'
서빛나 사천도서관 사서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07일

↑↑ 「이까짓 거!」 박현주 지음 / 이야기꽃 / 2019
ⓒ 뉴스사천

「이까짓 거!」 박현주 지음 / 이야기꽃 / 2019

갑작스럽게 내리는 비에 한 아이가 교실에서 걱정스럽게 창밖을 보고 있다. 학교가 끝나고, 다른 아이들은 마중 온 가족과 함께 우산을 쓰거나 친구들끼리 모여 우산을 쓰고 즐거운 얼굴로 학교를 나온다. 우산을 같이 쓸 사람이 없는 아이는 학교를 나서는 친구들 뒷모습만 바라본다.

그러다 마침 작년에 같은 반이었던 준호가 나온다. 준호도 우산이 없는지 내리는 비를 바라만 본다. 그러다가 준호는 가방을 뒤집어쓰고 빗속으로 뛰어들고 아이에게 안 가냐고 묻는다. 비 때문에 우물쭈물하던 아이도 준호와 같이 가방을 뒤집어쓰고 빗속을 달린다. 문방구까지 달리고 쉬고 있는데 준호가 편의점까지 경주를 하자고 제안한다. 그렇게 분식집, 학원까지 신나게 달린다. 학원에 도착해서 이번엔 아이가 먼저 경주를 제안하지만 준호는 학원으로 들어가 버린다.

아이는 다시 혼자가 되었지만 처음과 다르게 이제는 망설이지 않고 가방도 뒤집어쓰지 않은 채 씩씩하게 빗속을 달린다.

"이까짓 거!"

책 속 아이처럼 느닷없는 비에 곤란한 경험은 누구나 겪은 적 있다. 그래서 아이의 모습에 공감하여 이야기를 볼 수 있다.
마지막에 "이번엔 정말이다. 이까짓 거!"라고 씩씩하게 외치며 달려가는 아이의 모습을 보며 용기를 얻을 수 있다.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처럼 예상치 못한 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이 책의 제목인 '이까짓 거!'를 외치며 힘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서빛나 사천도서관 사서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07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0-82-60051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