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5 오전 10:37:31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전칼럼] 정공지주(丁公之誅) : 정공을 죽이다

이경일 연관단지 대한시멘트 1공장

2019년 07월 26일(금) 18:44 [광양신문]

 

ⓒ 광양신문


신하로서 주군에게 충성을 다하지 않는 사람은 또 다시 배신할 수 있으니 죽여서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는 비정한 이야기다.

때는 진(秦)나라가 기울어지고 유방(劉邦)과 항우(項羽)가 겨루던 초한쟁패 시기의 일이다. 초패왕항우의 부하로 있던 계포(季布)는 유방을 궁지로 몰아넣고, 여러 차례 천당과 지옥을 왔다 갔다 했다.

그러나 병력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최종 승리자는 유방이었다. 유방은 승리 후에도 계포가 괘씸했다. 승리는 했어도 계포는 살아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천금의 현상금을 걸어 계포의 체포령을 내렸다. 계포는 변장을 하고 숨어 다니다 복양의 평범한 농촌마을에 숨어 지냈다.

그러나 주씨는 계포의 목에 천금이 걸렸다는 것을 알면서도 처음에는 모르는 척 했다. 그러다 어느 날 주씨는 계포에게 말한다."한나라에서 당신의 체포령이 긴급합니다. 당장 내일이라도 당신이 잡힐 수도 있습니다. 당신이 내 말을 들어 주신다면 내 뜻을 말씀드리고 내말을 들어주지 않는다면 내가 먼저 죽겠소." 계포는 어차피 죽을 몸 흔쾌히 승낙했다.

주씨는 계포의 머리를 깎아 죄인으로 위장하고 수레에 태워 노나라 주가로 데려가 팔겠다고 했다. 주가는 계포가 현상금이 걸린 죄인임을 알면서도 사들여 농장에서 일을 하도록 했다. 그러면서도 자기 아들들에게 농사일은 이 사람에게 물어가며 하고 식사도 항상 함께 하도록 명했다.

주가는 어느 날 유방의 친구이자 한나라 개국공신 여음후 등공 하후영(夏候?)을 찾아가,"계포가 무슨 죄인이기에 현상금까지 걸어가며 찾으려고 합니까?" "계포는 주상의 원수나 다름이 없습니다. 항우 휘하에 있을 때 주상을 몹시 괴롭혔으므로 주상께서는 한이 맺혀 있습니다.""그렇다면 그대는 계포를 어떻게 보십니까?""그야 유능한 장군이지요.""신하란 그때그때 주군을 위해 힘을 다 하는 것이 옳지 않습니까? 지금 주상은 천하를 소유하고도 사적 감정으로 천금씩이나 걸어 사람을 체포하려고 하니 이는 너그럽지 못한 처사라고 봅니다. 만약 유능한 장수가 북쪽의 호(胡)나 남쪽의 월(越)나라로 달아난다면 오자서(伍子胥)가 초나라를 떠나 오나라를 키워 공격해 망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그대는 왜 주상을 설득하지 못합니까?" 하후영은 계포의 소재를 주가가 알고 있음을 짐작하고 기다려 보라고 했다.

등공은 주가가 한말을 그대로 고조 유방에게 했다. 고조는 그 말을 듣고 계포를 특별 사면해 주었다. 주가의 기지로 계포는 자유로운 몸이 되고 낭중(郎中)의 벼슬까지 하사 받았다. 그러나 계포의 외삼촌인 정공(丁公)은 계포와 같이 항우의 장수였는데, 한번은 고조를 궁지에 넣고 육박전을 벌이다 고조가 위급하게 되었다.

고조는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정공에게 사정을 했다. 이때 정공을 고조 유방을 죽일 수도 있었으나, 고조를 죽이지 않고 도망하도록 배려하였다. 그 뒤 항우가 멸망하고 고조가 천자가 되자, 정공은 옛정을 생각해 벼슬자리를 기대하며 고조를 찾아갔다.

고조는 정공을 구속하고 모욕을 주려고 조리를 돌리게 했다."이자는 항우의 신하된 자로 자기 임무를 충실하게 이행하지 않아 항우를 망하게 했다. 참형에 처하라. 후세에는 정공을 본받는 자가 없게 하기 위함이니라."그리하여 정공은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고 만다.

정공이 궁지에 몰린 유방을 살려주었으면 차라리 항우를 배반하고 유방에게 왔어야 했다. 그런데 망한 뒤에 찾아 왔기 때문에 유방은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지금 시대에도 이런 일은 종종 볼 수 있다. 시쳇말로 회색분자 즉 기회주의자를 말하는 것이다. 같은 무리에 있어도 의견은 다를 수가 있다. 그러나 정체성을 확실하게 나타내고 자기의 길을 확실하게 밝히고, 뜻이 맞지 않으면 과감하게 떠나는 것이 옳지 않을까.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ㅎㄷㅂ..

증자식 안갚음

들꽃산책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융합동시이야기

윤재갑 민주당 지역위원장 자..

숭고한 뜻 잊지맙시다

[의학칼럼] 갑상선기능저하증

스마트폰 즐기기[98] 눔(Noom)..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이달의 인물 포터스

"철이삼촌, 저 게임하고 싶어..
[홍주일보]지난 2016년 여름, 청로회 홍성단기청소년쉼터(센터장 이철이)에 머물게 된 한 남학생..

조중형 회장, 서울시장 표창 ..
[홍주일보]홍성출향인조중형회장(백화점약국대표·사진)이'제20회사회복지의날기념서울사회복지..

'너른내장학회' 제40회 장학금..
[홍주일보]너른내장학회(이사장편기범)는지난7일광천읍현대예식장에서'2019년장학금수여식'을갖..

[소통칼럼] "수신(修身)이 소..
[광양신문]대학에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몸과 마음을..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