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6 오전 09:0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중 전남'14곳'선정

여름에 썸 타고 싶은 섬 9선에도 완도 여서도신안 증도'2곳 선정'
김영신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05일

ⓒ 광양신문

행정안전부가 발표한'2019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전남 14개 섬이 선정됐다.

전라남도가 역점 추진하는'가고 싶은 섬'가꾸기 대상인 연홍도, 장도, 가우도, 생일도, 관매도, 반월박지도, 우이도 등 7개 섬과 외달도, 사도, 애도, 청산도, 금당도, 임자도, 증도 등 7개 섬이다.

행안부는 2016년부터 섬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마다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5개 테마로 구분해 섬 및 관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검토를 거쳐 33섬을 선정하고 있다.

'걷기 좋은 섬'에는 목포 외달도, 고흥 연홍도, 완도 청산도, 신안 반월박지도 4개 섬이 선정됐다.'풍경 좋은 섬'에는 고흥 애도, 완도 생일도, 진도 관매도 3개 섬,'신비의 섬'에는 여수 사도, 완도 금당도, 신안 우이도 3개 섬,'체험의 섬'에는 보성 장도, 강진 가우도, 신안 임자도와 증도 4개 섬이 포함됐다.

해양수산부도 지난 겨울부터 계절별로 방문하기 좋은 섬을 선정하고 있다. 이번 여름철엔 해양레저를 테마로 '여름에 썸타고 싶은 섬 9선'을 소개했다. 전남에선 완도 여서도와 신안 증도 등 2개 섬이 선정됐다.

여서도는 때 묻지 않은 자연경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한국의 이스터 섬으로 불린다.

증도는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다. 내달 1일부터 11일까지'제1회 섬 갯벌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다. 카약, 카누, 비치발리볼, 갯벌마라톤, 갯벌 씨름대회 등 다양한 해양레저 체험이 가능해 행안부의 33섬에도 포함됐다.

선정한 33섬은 한국관광공사 누리집'대한민국 구석구석'에 관련 자료를 게시하고, 제1회 섬의 날 행사와 연계해 특별전시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재)한국해양재단 누리집에 해당 섬을 소개하고 누리소통망 SNS에 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30명에게 각 1만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제공=전남도청·사진=김영신 기자

김영신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05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00152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SNS 바른지역언론연대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