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22 오후 09:58:3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 큰 뜻을 위해서는 친속도 단죄한다

이경일 연관단지 대한시멘트 1공장

2019년 06월 14일(금) 17:40 [광양신문]

 

ⓒ 광양신문


나라나 민족에 큰 도움이 된다면 부모나 형제의 정(情)도 돌아보지 않고 벌을 가(加)한다는 말이다.

중국 춘추시대 위(衛)나라 장공(莊公)은 애첩에게서 주우(州旴)라는 아들을 얻었다. 모애자귀(母愛子貴:어머니를 사랑하면 자식도 귀하게 여김)라고 했던가. 첩을 사랑했으므로 주우를 총애한 탓에 너무 방종(放縱)하고 버릇없이 자랐다.

석작이란 늙은 신하는 장래가 걱정이 되어 장공에게 자제들을 사치(奢侈)와 방탕(放蕩)과 안일(安逸)에 빠지게 해서는 안 된 다고 늘 간(諫)했지만 장공은 석작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았다.

장공이 죽고 환공(桓公)이 왕위에 올랐는데 권력욕에 눈이 먼 주우는 항상 환공을 음해(陰害)하고 왕위 찬탈(簒奪)에 혈안이 되어 음모를 꾸미기 시작했다. 그 세력 속에 노신 석작의 아들 석후(石厚)도 끼어있어 주우에게 나쁜 계책을 알려주기도 했다.

이 사실을 알고 주우와 가까이 하지 말라고 타일렀으나 석후는 듣지 않았다. 그 후 주우는 마침내 환공을 시해하고 스스로 왕위에 올랐고 함께 놀았던 석후를 상대부에 임명하였다.

그러나 비정상적인 찬탈이기에 백성들은 물론 다른 제후들도 반응이 매우 좋지 않았다. 생각 끝에 신망을 얻고 있는 노신 석작에게 계책을 얻고자 많은 보물을 보내 석작을 불렀지만 석작은 부름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자 주우는 아들 석후를 석작에게 보내 설득하도록 했다."이번 새로 오르신 왕께서 아버지를 공경하고 사모합니다"

백발이 성성한 아버지가 아들 석후에게 물었다."새 왕께서 나를 부른 연유(緣由)가 무엇이냐?"

"왕위가 아직 안정되지 못해 아버지를 모셔다가 좋은 계책과 지시를 따르기 위해서입니다"

그러자 석작이 계책을 일러주었다. "천하의 종실인 주(周) 왕실을 예방하여 천자(天子)를 배알(拜謁)하고 승인을 받는다면 백성들이 복종할 것이다" "어떻게 해야 천자를 뵐 수 있습니까?"

"먼저 주 왕실과 각별한 사이인 진(陳)나라 환공을 통해서 청원하도록 해라. 그러면 진 환공께서 알아서 해 주실 것이다"

주우와 석후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많은 금은보화(金銀寶貨)를 가지고 진나라로 떠났다.

석작은 미리 주군을 시해한 주우와 자기 아들인 석후를 잡아 죽여 대의를 바로잡아 달라고 서신을 밀사(密使)를 통해 미리 보냈다.

주우와 석후는 진나라에 도착하자마자 체포되고 말았다. 위나라에서는 사람을 진나라에 보내 두 사람을 처단하게 하고, 환공의 동생인 진(晉)을 왕위에 세웠는데 그가 위선공(衛宣公)이다.

한편, 위나라 대신들은 석후는 너그럽게 처분하자고 석작에게 건의했으나 단호하게 거절하고 아들 석후를 과감하게 처단했다. 그 이유는 어려서부터 주우와 가까이 하지 말도록 타일렀건만 방탕한 생활이 몸에 배서 만약 살아남는다 해도 마찬가지라고 판단했을 것이다.

≪춘추좌전(春秋左前)≫을 쓴 좌구명(左丘明)은 살릴 수도 있는 아들을 가신을 시켜 죽음을 감독 하게한 정신이야말로 진정한'대의멸친'이라고 호평(好評) 했다.

요즘 사람들이 새겨 들어야할 이야기 인 것 같다. 어느 정권에는 국무회의를 소집하면 현역 복무한 자가 국방부 장관 한사람뿐이었다고 한다.

얼마나 한심한가. 나름 이유는 있을 것이다. 어떤 기업가는 자신의 아들이 위기에 봉착했을 때 회사를 살릴만한 그릇이 못된다고 판단하고 과감하게 외부에서 유능한 전문 경영인을 초빙했다. 그래서 회사는 위기를 슬기롭게 이겨내고 더 큰 회사로 발전하였다.

우리들은 부족한 자기자식을 뒤로하고'대의멸친'의 정신으로 회사를 살린 이 기업가를 칭송하지 않을까.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화산면 밑반찬 나누며 이웃사..

푸드플랜 수행 적임자는

[고전칼럽] 대의멸친(大義滅親..

[스마트폰 즐기기 96] 뱅크 샐..

<인터뷰> 이호군 해남군 지역..

통일

로타리 해남클럽 회장 이·취..

[기고]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소통칼럼

교육칼럼

 이달의 인물 포터스

식물 이야기
[광양신문]버들피리봄볕 흥건한 강 언덕 앉아버들피리 만들어 불었다삐이우이이우 삐이우이이우..

미래사회를 대비한 교사전문성..
[광양신문]학교 환경이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교사의 역할 또한 변화하고 있다. 특히, 미래사회..

"화전마을 귀촌인 여러분, 환..
[뉴스사천]“화전마을로 귀촌‧귀농하신 가족 여러분을 환영합니다!”사천시 사남면 화전마..

해남군방범연합회 한마음 체육..
[해남신문]매일 밤마다 지역 치안유지를 위해 야간순찰 활동을 펼치는 것은 물론 각종 행사·대..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