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3 오전 07:43:4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융합동시 이야기 '식물의 한살이'

박행신 동시작가

2019년 06월 07일(금) 19:25 [광양신문]

 

ⓒ 광양신문


꽃씨들의 약속

꽃씨 담으려고

봉투 만든다

꽃 그려 예쁘게 색칠하고

꽃씨 이름과 날짜도 쓴다

꽃씨를 넣고

고운 색깔과 그윽한 향기

한 자락도 새나가지 않도록

꼼꼼하게 풀칠한다

우주의 비밀

꽃씨들의 약속을

누나와 함께 정성껏 풀칠한다

<과학 4학년 1학기 3단원>

*씨앗 때문에 목숨 바친 사람들

"날씨가 너무 추워 씨감자가 얼 것만 같습니다. 박사님!"

"그럼, 불이라도 좀 때야 하지 않겠소?"

"그러잖아도 연구원들이 헌 가구들을 주워 왔습니다"

옛 소련의'바빌로프 식물연구소'의 소장인 바빌로프 박사는 일단 한숨을 놓았어요.

"오늘 저녁에는 내가 씨앗 창고를 지키고 싶소만?"

"아닙니다. 박사님! 저희가 교대로 지킬 것입니다. 박사님은 좀 쉬셔야 합니다"

연구원들이 이렇게 밤마다 잠을 자지 않고 창고를 지키는 것은 쥐 때문이었어요.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히틀러의 독일군이 당시 바빌로프 연구소가 있던 레닌그라드(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쳐들어와 매우 치열하게 싸우고 있었어요. 독일군의 포위는 무려 900일간이나 계속되었어요. 그 어느 때보다도 춥고 혹독한 날씨였어요. 식량이 바닥나 굶어 죽은 사람만 100만 명에 이르렀어요.

그런 전쟁 중에도 바빌로프 연구소는 세계 각지에서 수집해온 씨앗을 철저히 지키고 있었어요.

"전쟁이 끝나면 곧장 농사를 지어야 해요. 그러기 위해서는 여기 이 씨앗 창고를 무슨 수를 써서라도 꼭 지켜야 합니다"

바빌로프 박사는 그 식물연구소에 남아 있는 약 50명의 연구원들에게 부탁했어요.

"박사님, 어제 저녁에 연구원 한 명이 또 숨을 거두었습니다"

씨앗일망정 곡식을 곁에 놔두고 영양실조로 연구원들이 죽어갔어요. 그들은 끝내 산더미 같이 쌓아놓은 씨앗 포대에는 손도 대지 않았어요. 연구원들 가운데 31명이 굶어 죽었지만 보관된 씨앗은 그대로 지킬 수 있었어요.

그러한 정신을 이어받아 세계식량기구에서는 전 세계 여러 곳의 식물 씨앗을 보관하기로 했어요. 핵전쟁, 소행성 충돌, 온난화로 말미암은 기상 이변 등 지구 재앙 후에도 살아남은 사람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식량의 씨앗을 저장하가로 했어요.

북극점에서 1300km 떨어진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 스피츠버겐 섬에'최후의 날 저장고(doomsday vault)'를 만들었어요. 지구'최후의 날 저장고'의 공식 명칭은'스발바 국제 씨앗 저장고'입니다.

이 저장고에는 벼 10만 종과 바나나 1000종을 비롯해 양귀비씨만큼 작은 씨앗에서부터 코코넛만큼 큰 것까지 모두 200만 종의 다양한 씨앗을 보관하고 있지요.

만일 저장고의 전기가 끊기거나 발전 시설에 고장이 나더라도 영구적인 얼음층에 위치해 있어서 영하 3.5도의 저온 상태를 유지할 수 있지요.

이곳의 문을 열기 위해서는 UN과 국제기구들이 보관하고 있는 마스터키 6개가 모두 모여야 한다고 합니다.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사회복지종사자 소통과 화합 ..

[융합동시 이야기] 이파리가 ..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생활의 향기] 진정한 부자

수확 줄고 등외품 늘어, 시름..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이달의 인물 포터스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해남신문]그동안 써온 글들을 모아 '이슬은 사라지지 않았다'는 제목으로 책을 출간했..

이상한 상 주고 받기
[해남신문]2년 전 나주에서 열린 지역신문협회 연말 송년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다. 말이 송년모..

윤광청 향우 월남 참전 전우 ..
[해남신문]윤광청 향우가 지난 14일 고향인 해남을 찾아 월남 참전 전우들과 토론하는 시간을 가..
군민 의견 들어 결정해야 한다
[해남신문]2020 해남방문의 해 선포식이 서울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여행의 시작, 땅끝 해..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