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8 오후 05:12: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우슬재·상등리 국도변, 전남 5·18 사적지로 지정

우선 확정 대상지 13곳에 포함
체계적 관리, 역사교육장 활용

이창섭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17일
우슬재와 상등리 국도변 등 2곳이 전라남도 5ㆍ18 사적지 지정 대상지로 확정됐다.

<관련기사> '우슬재ㆍ상등리 국도변 5ㆍ18 사적지 지정 관심' <2019년 10월 25일자 4면>

전라남도는 지난 8월 5ㆍ18기념사업위원회 임원진을 선출하고 5ㆍ18사적지 후보 대상을 평가하는 7명의 사적지 분과위원회를 구성한 데 이어 지난 10월부터 1차 후보 대상지로 선정한 전남지역 5ㆍ18 역사 현장 30여 곳을 돌며 현장방문과 평가작업에 나섰다.

최근 평가 결과 해남지역 우슬재와 상등리 국도변 등 2곳을 포함해 모두 13곳을 우선 확정 대상지로 결정했고 현재 추가 대상지 확정을 위한 평가작업이 진행 중이다. 우슬재와 상등리 국도변이 전라남도 5ㆍ18 사적지로 확정됨에 따라 도 차원에서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게 됐다.

전라남도는 이미 5ㆍ18 사적지 정비사업과 관련해 4억8000만원을 편성했으며 사적지로 지정된 각 시군에 배분할 예정이다.

또 종합관리대책에 따라 체계적인 관리는 물론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시군별로 달리 설치돼 있는 표지석도 새 디자인에 맞춰 새롭게 제작해 하나로 통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에 따라 대리석에 새긴 글씨들이 거의 보이지 않고 있는 우슬재 표지석과 새겨진 문구가 역사적 사실과 다른 상등리 국도변 표지석의 경우 내년 5ㆍ18 민중항쟁 40주년 전에 제 모습을 찾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남 5ㆍ18동지회 김병일 회장은 "5ㆍ18진상규명 특별법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고 이번에 우슬재 등이 전남도 사적지로 확정된 것을 계기로 해남지역 5ㆍ18에 대한 정확한 진상조사와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이 반드시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슬재와 상등리 국도변은 5ㆍ18당시 공수부대가 아닌 향토사단에 의해 군인들이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발포와 조준사격을 한 곳으로 5ㆍ18단체들은 최소 7명이 숨졌고 암매장 등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정부는 각각 1명의 희생자만을 5ㆍ18피해자로 인정하고 있다.
이창섭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17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00152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SNS 바른지역언론연대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