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15 오전 02:28:00
TRENDING NOW
뉴스 > 건강

[카메라 고발] 늦여름 태풍의 흔적이 아직까지


이정교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2일

ⓒ 광양신문

지난 9월 6~7일,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지나갔다.

당시 광양지역은 일부 벼와 가로수가 쓰러지는 피해를 입었지만 광양시는 약 3주 안에 피해조사와 보상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수개월이 지났음에도 시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태풍의 흔적이 중동 중마터널에 아직 남아있다.

남양파크 아파트에서 마동제로 넘어가는 방향, 터널 입구 상단에 절반 정도 부서진 타일이 위태롭다. 그 위로 끊어진 채 있는 철제 난간도 그대로 남아있다.

한 시민은"터널을 지날 때마다 혹시나 타일이 떨어지면서 사고가 나지 않을까 걱정 된다"며"안전문제도 마찬가지지만 오래도록 보수가 진행되지 않고 있으니 도시경관도 훼손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태풍이 지나간 이후 전체적인 보수를 했는데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며"확인 후 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교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2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건강
함양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 1:1 맞춤형 인지재활프로그램 운영
2020/09/04 15:25
“국가암검진 받고, 의료비 지원도 챙기세요”
2020/09/04 11:08
노년에는 다시 태어나는 게 좋다
2020/09/03 12:13
축제
읍면농악경연대회 전국시조경창대회 취소
2020/09/04 16:09
2020/09/01 15:27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비대면 방식 홍보 ‘눈길’
2020/08/18 10:09
여행
2020/09/01 15:46
2020/09/01 15:43
맛집
신정호 물놀이장 개장
2019/07/23 10:56
다가올‘2018천안춤영화제’
2018/08/14 10:17
지나간 ‘광복런과 물총축제’
2018/08/14 10:15
깊어가는 가을, 풍성한 천안·아산축제
2017/10/17 09:51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0-82-60051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