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오전 09:51: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교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양승조 지사,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찾아 소통

도내 공공비축미 매입량 총 4만 5395톤…이달 말 마무리 예정

2019년 11월 22일(금) 10:36 [홍주일보]

 

↑↑ 지난 21일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찾은 양승조 충남도지사, 충남도는 이달 말이면 전량 매입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홍주일보


↑↑ 지난 21일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찾은 양승조 충남도지사, 충남도는 이달 말이면 전량 매입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홍주일보


지난 21일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찾은 양승조 충남도지사, 충남도는 이달 말이면 전량 매입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1일 공주시 정안농협유통센터 공공비축미 매입 현장을 찾아 최근 쌀값 동향과 농업현안 등에 대한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도에 따르면 공공비축 매입은 지난 9월 23일부터 연말까지 100일간 진행되고 있다.

올해 도내 공공비축미 매입량은 쌀 기준 총 4만 5395톤으로, 이는 전국 35만 톤의 13% 수준이다.

현재 약 60%가량 공공비축미 매입이 완료된 상태로, 이달 말 이면 전량 매입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매입가격은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쌀값을 벼로 환산한 가격이며, 매입 대금은 우선지급금은 지급하지 않고, 중간정산금(3만 원)은 수매 직후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 21일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찾은 양승조 충남도지사, 충남도는 이달 말이면 전량 매입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올해 태풍의 영향으로 쌀 생산량이 줄었지만, 쌀값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고품질 쌀을 생산한 농업인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농가 소득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동환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들꽃산책] 과거 이야기를 많..
[광양신문]광양으로 오기 전 다른 지역에서 교육봉사단의 실무자로 근무한 적이 있었다.이 단체..

[융합동시이야기] 식물 이야기
[광양신문]식물 이야기향기로 만든 길꽃들은 피자마자향기로 길을 낸대요그 길 따라벌들이 윙윙 ..
16만 인구 달성, 힘내라 광양..
[광양신문]국가적인 저 출산으로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는 시점에서 광양시는 그나마 다른 시에 ..

[1면사진] "행복하게 잘 살겠..
[광양신문]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프렌즈봉사단이 지난 4일, 광양 가야라이온스클럽과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