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오전 09:51: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무역이득 공유제 도입해야

2019년 11월 15일(금) 16:36 [해남신문]

 

농업인의 날에 올해도 어김없이 특별기자회견과 시위가 벌어졌다. 농민들의 한 햇 동안 노고에 감사하고 수확의 기쁨을 나누는 잔칫날이 아니라 다시 길거리에 나서 권리를 찾기 위해 비바람 속에서 '아스팔트 농사'를 지어야 하는 현실이다.

각박해진 국내외 현실에 올해는 개발도상국 지위포기에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농업계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대책으로 내놓은 것은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을 활성화시키겠다는 것이다. 기업들이 상생기금을 출연하게 되면 법인세 공제, 지정기부금 손금인정 및 일정 부분 절세 혜택을 주고 있지만 유인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았다.

정부는 출연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및 현물 출연을 허용함으로써 제도를 활성화 시키겠다는 계획이지만 강제나 의무규정이 아닌 기업의 자발성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한계성이 명확하다.

2017년부터 조성하기 시작한 기금이 3년차인 올해 10월 기준 549억원에 불과해 목표액 3000억원에 한참 못미치는 현실이 이를 방증하고 있다. 정부가 10년간 1조원을 조성하기로 한 계획은 기대난망이다.

고사해가는 농촌을 살리고 3농 유지를 위한 후계세대를 양성하기 위한 재원확보를 위해서는 FTA로 이익을 얻은 기업이나 산업에서 자금을 거두어 농어업 등 손해를 본 다른 산업을 지원하자는 무역이득공유제로 전환해야 한다.

정부는 개별기업의 FTA로 인한 이득을 산출하는 것이 어렵고, FTA제도 덕인지 개별기업의 노력 때문인지 구별이 불가능하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농가 100만가구 붕괴가 다가온 현실에서 정부가 농업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적극적인 의지를 가지고 무역이득공유제나 이에 준하는 재원확보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

해남신문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들꽃산책] 과거 이야기를 많..
[광양신문]광양으로 오기 전 다른 지역에서 교육봉사단의 실무자로 근무한 적이 있었다.이 단체..

[융합동시이야기] 식물 이야기
[광양신문]식물 이야기향기로 만든 길꽃들은 피자마자향기로 길을 낸대요그 길 따라벌들이 윙윙 ..
16만 인구 달성, 힘내라 광양..
[광양신문]국가적인 저 출산으로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는 시점에서 광양시는 그나마 다른 시에 ..

[1면사진] "행복하게 잘 살겠..
[광양신문]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프렌즈봉사단이 지난 4일, 광양 가야라이온스클럽과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