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오전 09:51: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남대 김재기 교수연구팀, 순국선열 후손 훈·포장 전수 이끌어

2019년 11월 15일(금) 12:22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 시민의소리


전남대학교가 순국선열의 날(11월 17일)을 앞두고, 이미 훈. 포장이 추서됐으나, 후손을 찾지 못해 전수되지 못한 3위의 순국선열에 대해 후손을 찾아 서훈 전수를 이끌었다.

전남대 김재기 교수(정치외교학과)를 중심으로 호남 의병과 독립운동을 연구하는 의향정신세계화사업단은 1896년 을미의병 때 순국한 나주 출신 의병장 김창균과 아들 김석현의 후손을 찾아내 이들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이 전수되도록 했다. 또, 광주3.1운동 참가자 이병환의 후손에게는 건국포장 신청과 전수가 이뤄지도록 했다.

순국선열 이병환(포장증)1896년 을미의병으로 참여했다가 아들과 함께 순국한 김창균 선생은 24년전인 1995년에, 아들 김석현 선생은 16년전인 2003년에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됐으나 훈장이 전수되지 못하다, 전남대 연구팀이 광주전남지역 3.1운동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서울에 사는 김달호 후손을 찾아내 전수토록 했다.

이로써 김창균 선생은 아들 김석현과 김복현(김철), 손자 김재호(건국훈장 애국장)와 며느리 신정완(건국훈장 애국장, 신익희의 딸)에 이르기까지 5명이 건국훈장을 받은 독립운동 명문가로 온전히 자리잡게 됐다.

왼) 순국선열 김창균(훈장증), 오) 순국선열 김석현(훈장증)또 광주시 북구 일곡마을 출신 이병환 선생은 숭일학교 재학생으로서 3.1운동에 참여했다 6개월의 옥고를 치렀음에도 이같은 사실을 후손들이 알지 못했으나, 전남대 연구팀이 일곡마을 광산이씨 집안의 3.1운동 과정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그의 후손 이경호씨를 찾아 서훈 신청과 건국포장 전수를 이끌었다.

멕시코와 쿠바 한인 서훈 미전수자 40여명을 발굴해 서훈 전수를 도와 온 김재기 교수팀은 내년 1월 전남대 학생들과 함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우수리스크 등 지역에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 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김 교수는 “아직도 전체 서훈 추서자의 1/3인 5,000여명의 서훈이 후손에게 전수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한 분이라도 더 찾기 위해 틈나는 데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어진기자
“이슈신문 시민의소리”
- Copyrights ⓒ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민의소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들꽃산책] 과거 이야기를 많..
[광양신문]광양으로 오기 전 다른 지역에서 교육봉사단의 실무자로 근무한 적이 있었다.이 단체..

[융합동시이야기] 식물 이야기
[광양신문]식물 이야기향기로 만든 길꽃들은 피자마자향기로 길을 낸대요그 길 따라벌들이 윙윙 ..
16만 인구 달성, 힘내라 광양..
[광양신문]국가적인 저 출산으로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는 시점에서 광양시는 그나마 다른 시에 ..

[1면사진] "행복하게 잘 살겠..
[광양신문]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프렌즈봉사단이 지난 4일, 광양 가야라이온스클럽과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