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5 오전 09:0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철이삼촌, 저 게임하고 싶어요!"

한 여름 에어컨 없는 연습실서 하루 종일 연습
꾸준한 연습만이 슬럼프를 극복하는 노하우… 가족이 가장 큰 버팀목

한기원·윤신영 기자 / hjn@hjn24.com입력 : 2019년 10월 08일

↑↑ 국가대표 선발과 리그 우승의 좋은 성적을 거두고 고향 홍성을 방문한 박민호(왼쪽에서 두번째) 선수.
ⓒ 홍주일보

국가대표 선발과 리그 우승의 좋은 성적을 거두고 고향 홍성을 방문한 박민호 선수(왼쪽에서 두번째)와 청로회 쉼터 직원들.

지난2016년여름,청로회홍성단기청소년쉼터(센터장이철이)에머물게된한남학생이'철이삼촌'에게이렇게말했다."삼촌,저게임이하고싶어요!"

이철이대표는가정형편문제로쉼터에잠시지냈던당시홍주고등학교1학년박민호(20·광천읍)군이공부대신게임에인생을걸어보고싶다며확신에찬말을하던그때를회상하며말했다.

"나는그게임이정확히어떤건지잘모르지만그당시아이가확신에가득차서학업보단자퇴를하고게임에몰두하고싶다는말을기억합니다.그래서그렇게하라고했죠."그렇게3개월정도를쉼터에서머물던박군은홀연히"서울로가겠다"며쉼터를떠났다.그로부로약3년이지난어느날,박군의아버지로부터연락이왔다.내용인즉슨박군이프로게이머가돼해외리그우승까지거머쥐고,국가대표까지발탁됐다는소식이었다.

현재미국샌프란시스코에연고를둔쇼크팀의일원으로활약하고있는슈팅게임'오버워치'프로게이머박민호선수는그렇게프로선수가됐다.

어릴적부터게임을워낙좋아해서여러게임을하곤했던박선수는슈팅게임'오버워치'를하면서자신에게재능이있다는사실을깨닫고다니던학교를자퇴하고서울로떠났다.하지만현실은녹록치않았다.긴장속에서실력을발휘하지못해테스트에빈번히떨어지기도했고,어렵사리들어간준프로팀이성적이안좋아팀이와해가되기도하는등슬럼프도찾아왔다.그럴때일수록박선수는마음을다잡고연습에열중했다.

그러던중탄탄한실력을바탕으로꾸준히연습하면서알게된프로선수들의추천으로프로팀입단제의를받게됐다.그렇게시작된박선수의프로데뷔전은팀을최초로대회8강자리에올리며성공적인결과를얻으며끝마쳤다.

프로데뷔이후에도순탄하지않았다.해외에오버워치리그가생기면서국내의내로라하는선수들이그쪽으로빠져나갔다.소속팀마저맴버교체로인한부진속에팀분위기가안좋아지면서또다시위기가찾아왔다.

기대했던오버워치리그로의진출이무산되고할머니집으로돌아왔다.할머니가그런박선수를보고많이마음아파하셨다고한다.열악했던프로생활에많이지쳐있었기에많은프로팀들이연락해왔지만거절했다.박선수는그저쉬고싶었다.그때개인방송활동을했는데너무안좋은컴퓨터와장비로방송을하니이를안타까워한팬이쓰지않은장비라며자신의기기를보내주기도했다.그렇게쉬던도중가장먼저연락해왔던한프로팀과계약했다.당시엔국내리그활동기간이아니었고대신중국대회에참가했다.

중국대회의활약을보고지금의소속팀인오버워치리그의샌프란시스코쇼크팀합류제안이들어왔다.샌프란시스코쇼크팀에입단이후출전한첫경기에서긴장과존경하던선수들과함께게임한다는압박감에경기를망치기도했다.그렇지만박선수는자신을믿어달라고코치에게말했다.그리고다음경기에환상적인경기력으로쇼크팀팬들에게확실한인상을남겼다.경기외적으로는입단당시유일한한국인으로언어의장벽속에서외국인팀원들과소통하는데어려움을겪었다.또팀전술의변화로벤치에앉아있는동안우리나라'오버워치월드컵국가대표'12명에뽑히면서국내오버워치팬들의비난에휩싸이기도했다.

박선수는이런순탄치않은쇼크팀선수생활속에서도스스로를다잡으며실력으로2019년우리나라대표선수최종7인에뽑히며동시에'오버워치리그'그랜드파이널우승을차지했다.박선수개인적으로최고의해다."전세계팀들의전력이평준화돼서힘들지만그래도'우리나라'가2019오버워치월드컵에서또우승해야하지않겠습니까?"라며천진난만한미소를띠며당찬포부를밝혔다.

한기원·윤신영 기자 / hjn@hjn24.com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0-82-60051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