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오후 05:42:17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소통칼럼] "수신(修身)이 소통(疏通)이다"

김해원 작가, 소통 변화관리 전문가

2019년 10월 11일(금) 17:42 [광양신문]

 

↑↑ 김해원 작가, 소통 변화관리 전문가

ⓒ 광양신문


김해원 작가, 소통 변화관리 전문가

대학에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몸과 마음을 닦아 수양하고 집안을 가지런히 하며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평정한다는 말이다. 즉 자기 자신을 잘 다스리는 것이 결국 천하를 평정하는 것과 같다는 말이다.

이는 소통을 함에 있어서도 적용되는 가장 기본적인 항목이다. 어쩌면 수신하는 것이 소통의 전부일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자기가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서는 결코 안정된 소통 관계를 유지할 수 없고 감정적으로 불안정한 사람이 상대방과의 소통에서 원활한 관계를 형성한다는 것은 비교적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많은 전문가들이 자기가 알고 있는 전문지식으로 남을 가르치는 데 애쓰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진정한 전문가는 자기의 전문지식으로 자기 자신을 가르치는 데 힘쓴다. 일례로 다른 사람들과 대인관계가 좋은 사람이 가족들과 관계가 좋지 않다면 수신이 되어 있지 않은 사람이다. 또 남이 볼 때는 예의 바르게 행동하면서 남이 보지 않는 곳에서는 무례하게 행동하는 사람도 수신이 덜 된 사람이다.

수신이 잘된 사람은 결코 남에게 자기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다. 수신의 도(道)를 행하는 사람은 은밀한 곳에서 은자처럼 생활하거나 대중 속에서 은둔 생활을 한다. 또 남보다 더 많이 알아도 자기를 숙이고 겸손한 태도로 상대방을 배려한다.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자기가 아는 것을 내려놓고 전혀 모르는 백지상태에서 다른 사람으로부터 더 많이 배우고 익힌다는 겸손한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자기가 많이 가졌다고 해도 이를 드러내지 말고 자기보다 덜 가진 사람을 위해서 자기가 가진 것을 기꺼이 베풀고 나누는 태도를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맹자에'학문하는 길은 다른 것이 아니라 그 놓친 마음을 찾는 것일 뿐이다'는 말이 있듯이 배우고 익히는 것은 결국 자기의 잃어버린 마음을 다시 찾는 것이다. 즉 착하고 순수한 본래의 마음을 찾는 과정이 바로 학문의 과정이다.

성선설(性善說)을 주장한 맹자는 사람은 본래 본성이 착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점점 악의 기운이 스며들어서 악한 사람이 된다고 말한다. 그래서 다시금 선한 사람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학문을 해야 하는바, 학문을 하는 길이 바로 그 잃어버린 순수하고 착한 마음을 찾는 길이라는 것이다. 여기에서 자기의 착한 마음을 찾고 자기의 마음을 보다 순수한 상태로 만드는 과정이 바로 수신의 과정이다.

소통을 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현란하고 능수능란한 말솜씨가 아니라 그 사람의 인성이나 태도이다.

태도가 모든 것을 말한다는 말이 있듯이 굳이 소통을 하지 않아도 그 사람 자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인품이나 덕성을 보면 어떤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것은 예측 가능하다.

생선 싼 종이에서는 생선 냄새가 풍긴다. 마찬가지로 인성이나 인품이 바르지 못한 사람은 아무리 위장하고 연기해도 시간이 지나면 그 진면목이 드러나게 된다. 그러므로 진정으로 원활한 소통을 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올바른 인성과 성품을 기르는 데 힘써야 한다.

"창랑지수청혜가이탁오영(滄浪之水淸兮可以濯吾纓) 창랑지수탁혜가이탁오족(滄浪之水濁兮可以濯吾足)"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창랑의 물이 맑으면 나의 갓끈을 씻고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나의 발을 씻는다는 말이다.

소통을 함에 있어서 자기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없는 원인을 다른 곳에서 찾으려고 하기보다는 그 상황에 따라 자기가 임기응변의 자세로 대응하지 못한 것을 성찰하는 자세로 임하는 것이 더 나은 소통 전문가로 거듭나는 수신(修身)의 길이다.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사회복지종사자 소통과 화합 ..

[융합동시 이야기] 이파리가 ..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생활의 향기] 진정한 부자

자유케 하는 진리

수확 줄고 등외품 늘어, 시름..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이달의 인물 포터스

[문화칼럼] 광양 기정떡, 변화..
[광양신문]기정떡은 여름철에 즐겨먹는 '증편\'의 전남방언이다. 술떡, 기주떡, 기지떡, 벙거지..
무역이득 공유제 도입해야
[해남신문]농업인의 날에 올해도 어김없이 특별기자회견과 시위가 벌어졌다. 농민들의 한 햇 동..

마을교육 공동체
[해남신문]해남군 인구는 2018년에 비하여 올해 벌써 1400여 명이 줄었다. 내년 초면 인구가 6만..

'2020년 해남 방문의 해', 해..
[해남신문]내년은 해남 방문의 해다. 해남군은 지난 미남축제 때 해남군민들 앞에서 '2020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