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6 오전 09:00:00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융합동시 이야기] 이파리가 없다

2019년 09월 27일(금) 16:55 [광양신문]

 

↑↑ 박행신 작가

ⓒ 광양신문


박행신 작가

이파리가 없다

아가가 벽에 그린 나무에

이파리가 없다

초록으로 무성한 이 한여름

파란 색연필로 그린 나무에는

줄기와 빈 가지뿐이다

아가는 벌써

겨울나무를 데리고 왔다

추워지기도 전에

방안으로 데리고 왔다

<과학 4학년 1학기 3단원'식물의 한 살이'>

*이파리들의 지혜

식물의 잎에는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많은 비밀들이 숨어 있어요.

단풍잎은 왜 손가락을 닮았을까요? 소나무 잎은 왜 바늘처럼 뾰족할까요? 고무나무 잎은 왜 그렇게 넓고 두툼할까요?

"물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나름대로 만든 우리들의 지혜라구요"

식물이 살아가기 위해선 영양이 듬뿍 들어있는 토양과 물, 햇빛과 공기가 필요해요. 식물은 그런 조건들을 어떻게 활용하면 더 오래 살아갈 수 있을까를 궁리하고 또 궁리하지요

동백나무나 사철나무 이파리는 왁스를 바른 듯 반들거리지요. 이것을'큐티큘라층'이라 하는데, 물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요.

"우리는 사시사철 파란 잎을 자랑해야 하거든요"

뿌리가 얻은 물을 더 오래 보존하려고 스스로 왁스를 만들었어요.

칡은 한 가지에 세 개의 잎이 달려 있어요. 가운데 잎은 둥글게, 양옆 잎은 반달모양이에요. 햇빛을 골고루 받으려 나름대로 지혜를 발휘한 것이지요.

열대우림에는 20m가 훌쩍 넘는 큰 키의 나무들과 그 아래 작은 나무와 양치식물이 함께 살아가요. 작은 관엽식물들도 살아가기 위해서는 역시 수분과 양분, 광합성을 위한 햇빛이 필요하지요.

"에게게! 저 키 큰 나무들 때문에 햇빛이 요것뿐이야?"

관엽식물들은 어떻게든 빛을 많이 받아야 하기에 잎을 크게 만들어 버렸어요.

이파리에 일부러 구멍이 뚫기도 하지요.'스위스 치즈 식물'이라고도 불리는 몬스테라가 바로 대표적인 식물이에요, 잎에 구멍을 뚫게 된 이유를 최근에야 알게 되었어요. 그동안은 바람에 날리지 않기 위해 잎에 구멍을 뚫었다거나, 동물들의 먹이가 되지 않기 위해 구멍 위장을 한 것이라는 추측뿐이었어요. 그런데 최근에 모든 잎이 광합성을 고루 잘하기 위해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답니다.

몬스테라도 열대우림의 거대한 나무들 아래에서 살지요. 당연히 큰 나무들의 나뭇잎에 가려 광합성을 할 수 있는 햇빛의 양이 적을 수밖에 없었지요. 잎이 사방으로 뻗는 몬스테라 특유의 성질 때문에 위에 있는 잎들이 햇빛을 받으면, 그나마 그 그림자에 의해 아래에 있는 잎들은 햇빛을 받기 어려웠어요.

"그렇지, 구멍을 뚫자! 그러면 밑에 있는 이파리들에게도 햇빛이 골고루 갈 수 있을 테니까."

그래서 몬스테라는 잎에 구멍을 뚫기 시작했어요. 오랜 시간이 지나자 지금처럼 구멍 뚫린 멋진 이파리를 갖게 되었지요. 그 외에도 많은 식물들이 살아가기 위해서 그들 나름대로 궁리하고 또 궁리한대요.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어떤 상황에서든 포기하지 말..
[홍주일보]홍성고등학교(교장 이승우)는 지난 20일 삼성전자 김종호 사장(홍성고 30회)을 강사로..

이종화 충남도의원 "정치편향..
[홍주일보]충남지역 일부 교원이 수업시간에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학생들에게 강요했다는 의혹..

주부들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
[홍주일보]한국대중문화예술인협회 홍성지부(지부장 유준)가 지난 3일 홍주문화회관에서 주부노..

재경홍성군민회, 임원 이사회 ..
[홍주일보]재경홍성군민회(회장 복봉규)가 지난 15일 서울 K-Turtle에서 70여 명이 모인 가운데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