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7 오전 09:0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

'밤과 태풍'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0일

ⓒ 광양신문

태풍'링링'은'밤'에게 상처만 주고 떠났다."태풍 때문에 익기도 전에 골병이 들어서 다 떨어졌다. 그나마 남아있던 밤도 나무에서 말라 비틀어졌다..."농민들에 따르면 올해 밤 수확량은 작년에 비해 30%~40%정도 줄었다고 한다. 풍요로운 가을을 알리는'알밤'이지만 올해는 꼭 그렇지만은 않은가 보다. 태풍이 또 온다고 하니 농민들의 걱정은 이만저만 아니다.

사진=이우식 시민기자·글=김영신 기자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0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00152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SNS 바른지역언론연대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