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7 오전 09:0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

전남지역 태풍'링링'피해액 101억원, 잠정 집계

공공시설 응급복구 완료
신안 흑산면 특별재난구역 선포 예정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0일

전남도가 제13호 태풍'링링'피해 조사를 마무리한 결과 신안, 진도, 해남, 나주 등 19개 시군에 101억원의 물적 피해를 남긴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신안 흑산면의 경우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풍'링링'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2일간 초속 50m(흑산도 초속 54.4m)의 강한 바람을 동반, 전남 서해안을 통과했지만 도민들의 철저한 사전 대비 노력 덕분에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재산 피해의 경우 주택 58동이 침수되거나 파손됐고, 벼 쓰러짐(도복) 7004ha, 과수 피해 1223ha, 수산 증양식시설 589어가 등 63억원의 사유시설 피해가 집계됐다. 또한 도로교량, 상하수도, 어항시설 등 공공시설은 173개소가 파손돼 37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응급복구는 모두 완료된 상태다.

시군별 피해 규모는 신안 47억1300만원, 진도 19억9300만원, 해남 6억5300만원 순이다.

신안 흑산면은 32억4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태풍 피해액이 많은 신안지역은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반이 16일부터 피해조사를 하고 있다. 피해 금액이 확정되면 흑산면의 경우 이르면 24일께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예정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확정되면 복구소요액의 지방비 부담액 중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액을 제외한 지방비의 80%까지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어, 해당 시군의 재정 부담이 크게 줄어 피해 복구와 지원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피해 농어가 지원을 위해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군부대를 비롯한 농협 등 유관기관과 도시군 공무원 등 8500여명이 참여해 쓰러진 벼 세우기, 떨어진 과일 줍기, 해양쓰레기 치우기 등 피해 규모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일손 돕기를 적극 펼쳤다.

현재 군부대 등의 일손 돕기는 계속 추진 중이다.

피해 농어가의 신속한 수익 보전을 위해 농작물 피해농가와 수산 증양식시설 피해어가에 대해 재해보험 손해평가사가 12일까지 현지 조사를 하고, 농협에서는 낙과 배 1582t(전국 4700t 대비 33.6%)을 11일부터 가공용으로 수매하고 있다. 제공=전남도청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0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00152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SNS 바른지역언론연대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