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전 12:5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천안아파트에‘시신 두 구’

화재진화 후 냉장고 속에서 발견
충남시사 기자 / cakcr5001@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7일
11일 새벽 천안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남녀 시신이 발견돼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오전 5시20분께 이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고, 출동한 119 소방대는 40분만에 진화했다. 불은 다행히 집 밖으로 번지지 않았으나 집 바닥에 뉘여진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남녀시신이 발견됐다. 냉장고 안에는 다른 물건이 없었으며, 주방의 가스밸브가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양문형 냉장고의 전기코드는 뽑혀 있었고 인화성 물질이 집안 곳곳에 뿌려져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119소방대에 따르면 현장 출동당시 출입문은 잠겨있었고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은 없었다. 시신은 어머니(62)와 아들(35)로 보이며, 사망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부검결과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한편 풀리지 않은 의혹에 주변관심이 높다. 외부침입자가 있는지, 불은 누가 냈는지, 두 모자는 어떻게 죽었는지, 시신은 어떻게 냉장고 안에 있게 됐는지 등이다.
이들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유가족으로는 남편과 큰아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들 모자와는 오래 전부터 따라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폐쇄회로 TV에는 이들 모자 외에 다른 사람이 드나든 모습은 없었다. 이런 정황들로 볼 때 타살보다는 자살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학수 기자>
충남시사 기자 / cakcr5001@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7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0-82-60051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