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오후 05:32:09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사건/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천안아파트에‘시신 두 구’

화재진화 후 냉장고 속에서 발견

2019년 09월 17일(화) 10:13 [충남시사신문]

 

11일 새벽 천안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남녀 시신이 발견돼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오전 5시20분께 이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고, 출동한 119 소방대는 40분만에 진화했다. 불은 다행히 집 밖으로 번지지 않았으나 집 바닥에 뉘여진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남녀시신이 발견됐다. 냉장고 안에는 다른 물건이 없었으며, 주방의 가스밸브가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양문형 냉장고의 전기코드는 뽑혀 있었고 인화성 물질이 집안 곳곳에 뿌려져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119소방대에 따르면 현장 출동당시 출입문은 잠겨있었고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은 없었다. 시신은 어머니(62)와 아들(35)로 보이며, 사망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부검결과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한편 풀리지 않은 의혹에 주변관심이 높다. 외부침입자가 있는지, 불은 누가 냈는지, 두 모자는 어떻게 죽었는지, 시신은 어떻게 냉장고 안에 있게 됐는지 등이다.
이들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유가족으로는 남편과 큰아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들 모자와는 오래 전부터 따라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폐쇄회로 TV에는 이들 모자 외에 다른 사람이 드나든 모습은 없었다. 이런 정황들로 볼 때 타살보다는 자살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학수 기자>

충남시사기자 cakcr5001@naver.com
“”
- Copyrights ⓒ충남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충남시사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충남시사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칼럼] 은퇴 후의 삶 (3)

[의학칼럼] 갑상선기능 항진증..

헌법과 우유팩

"우리는 영원한 해남인"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이달의 인물 포터스

"취미가 직업···재밌는 일 ..
[뉴스사천]군대서 틈만 나면 전시회 구경이 표구사 운영으로“감상안이 좋아야 작품 더 돋보이게..

해남읍에 관광버스 전용 주차..
[해남신문]해남에는 천혜의 관광자원이 풍부한 지역적 특성을 갖고 있다. 주변에는 해산물이 풍..
'농촌학교 학생수' 감소 어쩌..
[해남신문]신입생 모집을 위한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농촌지역 초·중·고등학교를 불문하고 ..

해남서초 고운 말 행사 눈길
[해남신문]해남서초등학교(교장 김미숙) 학생들이 고운 말, 바른 말 사용을 다짐하는 행사를 열..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