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오후 11:03:03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카메라 고발] 모기, 벌레, 악취…주민불편 호소

2019년 09월 06일(금) 17:56 [광양신문]

 

ⓒ 광양신문


쌓아 둔 건축자재인지 폐기물인지 비닐로 덮어 놓은 물건 더미에서 악취가 풍기고 모기, 벌레가 들끓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제보가 있어 광양읍 신재로 부근의 현장을 가봤다.

이웃이라 차마 말은 못하고 벙어리 냉가슴만 앓던 주민은 날씨가 습한 요즘 더욱 심해진 악취와 모기떼 때문에 힘들다고 지인들에게 하소연 하면서도 신고할 생각은 하지 않았다. 보다 못한 주민의 지인이 대신 제보를 해왔다.

환경과 관계자는"사유지에 자신의 물건을 쌓아 놓는 경우도 환경적으로 민원이 발생하면 시정조치 할 수가 있다. 해결이 안 될 경우 1차 30만원, 2차 7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며"현장 확인 후 적극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신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해남서초 고운 말 행사 눈길

'농촌학교 학생수' 감소 어쩌..

해남읍에 관광버스 전용 주차..

"취미가 직업···재밌는 일 ..

내년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17..

문재인 정부는 WTO 개도국 지..

"항상 해남이 고향이라 생각…..

우슬재·상등리 국도변, 전남 ..

아쉬움 많은 한해를 보내며

천방지축 귀농 일기[27] 심고,..

 이달의 인물 포터스

산이면 출신 김지호 향우 총선..
[해남신문]해남군 산이면 출신 김지호 향우가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목포 향우들 쌀 500㎏ 기탁
[해남신문]재목포해남향우회(회장 서철수)는 지난 16일 해남군보건소를 찾아 사랑의 쌀 50포대(1..
민선 7기 공약 주민들 의견 반..
[해남신문]"군민과 소통하는 열린 군정 공약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군민과의 대화를 연 2회로 늘..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
[해남신문]사람이 볼 수 있는 빛은 5%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나머지 95%는 적외선, 자외선 등으..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