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5 오전 10:37:31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평쓰기'[8] 우리가 평소에 먹던 요리의 비밀

이상호 광양고 1학년
댄 주래프스키'음식의 언어(어크로스, 2015)'를 읽고

2019년 09월 06일(금) 17:48 [광양신문]

 

↑↑ 이상호 광양고 1학년

ⓒ 광양신문


ⓒ 광양신문


이상호 광양고 1학년

우리는 모든 것에는 이름과 유래가 있다는 것을 안다. 설령 우리가 자주 먹고 인류가 나왔을 때 시절, 불을 발견한 시절부터 함께 한'음식'과'요리'마저도 마찬가지이다.

이 책은 우리가 함께 해 온, 어쩌면 한번쯤 유래가 궁금한 것들을 포함하여 요리에 관한 거라면 모든 것의 유래를 알아볼 수 있게 한다.

역사가 지루한 사람은 어쩌면 '역사? 또 만든 사람, 나라 나오면서 주저리주저리 떠들겠네'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유래'즉, 역사가 아닌 언어학, 심리학, 행동경제학, 문화사 웬만한, 최소한 당신이 생각한 것 이외의 것이 나올 것이다. 거기다가 전문 언어, 레시피, 외국어 등은 주황글씨로 써져있어 찾아보기도 쉽다.

전문 언어가 어렵다면 밑에 영어 뜻풀이 같이 무슨 의미인지, 무슨 재료인지 잘 모를 만한 것은 작가가 무엇인지 자세히 써놓았다.

음식의 변화를 보면 음식이 만들어진 당시를 알 수 있다. "혁신은 언제나 작은 틈새에서 발생한다. 근사한 음식도 예외가 아니다" (19쪽) 우리가 변화하면 무엇을 떠올릴까? 아마 모두 물건을 만드는 기술, 혹은 어느 한 사건을 생각할 것이다. 그 누구도 음식을, 그것도 우리 주위에 흔한 케첩, 토스트 같은 것을 떠올리진 않을 것이다.

이 책은 그러한 음식의 변화를 아주 거슬러, 최대한 거슬러 올라가 아주 시초, 초기단계의 음식을 설명하며 다시 천천히 현재로 돌아오며 변천사를 보여준다.

그저 음식의 형태뿐 아니라, 그렇게 바뀐 환경, 이유, 목적 등 모든 것을 보여준다. 우리의 메뉴판, 케첩 모두 변화를 거쳐 오랜 시간 전해진 음식들이다.

우리는 음식을 언제나 연구한다. 모든 음식은 역사를 거쳐 변화하고, 퍼지고, 고급져지고, 보급되고, 더 맛있어 보이게 변화해 왔다.

하지만, 음식의 언어를 통해 안 사실은 아무리 맛있게 만들려고 해도 돈에 미쳤다면 우리는 이토록 음식을 진화하지 못했을 것이란 거다.

우리는 그저 순수하게 인종에 대한 차별, 돈, 지위 등 모든 것을 버리고 그저'순수하게 모두 맛있게 먹고 싶다'라는 그런 순수한 식욕이 있었기에 음식을 이만큼이나 진화를 시킨 것이 아닐까? 우리가 음식의 언어를 통해 배워야 할 것은 다른 무엇도, 이론도 아닌 이런'순수함'이 아닐까 싶다.

광양뉴스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ㅎㄷㅂ..

증자식 안갚음

들꽃산책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융합동시이야기

윤재갑 민주당 지역위원장 자..

숭고한 뜻 잊지맙시다

[의학칼럼] 갑상선기능저하증

스마트폰 즐기기[98] 눔(Noom)..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이달의 인물 포터스

"철이삼촌, 저 게임하고 싶어..
[홍주일보]지난 2016년 여름, 청로회 홍성단기청소년쉼터(센터장 이철이)에 머물게 된 한 남학생..

조중형 회장, 서울시장 표창 ..
[홍주일보]홍성출향인조중형회장(백화점약국대표·사진)이'제20회사회복지의날기념서울사회복지..

'너른내장학회' 제40회 장학금..
[홍주일보]너른내장학회(이사장편기범)는지난7일광천읍현대예식장에서'2019년장학금수여식'을갖..

[소통칼럼] "수신(修身)이 소..
[광양신문]대학에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몸과 마음을..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