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31 오전 02:4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광양시 치매안심센터'치매공공후견사업'

치매어르신 인권 보호
존엄성 보장 나서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23일

ⓒ 광양신문

광양시 치매안심센터가 치매로 인해 사무처리 능력이 결여되거나 부족해진 치매어르신의 의사결정을 돕기 위한 '치매공공후견사업'을 실시한다.

'치매공공후견사업'은 기초연금·생계급여 등 통장관리와 의료행위에 대한 동의 등 의사결정이 필요한 경우가 많지만 인지적 제약으로 어려움이 있는 치매어르신에게 △각종 의료·사회복지서비스 이용지원 △서류발급 △물건구입 등 일상생활의 영위를 보장하기 위해 공공후견인을 선임하고 활동을 지원하는 제도다.

대상은 연령, 치매정도, 경제수준, 가족 유무와 관계 등을 고려해 치매안심센터에서 선정하고, 가정법원에서 후견심판청구를 심리해 최종 후견인 선임 결정을 내리게 된다.

후견인 자격은 미성년자, 전과자, 행방이 불분명한 사람 등'민법 제937조'에 따른 결격사유가 없고, 보건복지부에서 정한 공공후견인 후보자 교육을 받은 사람이다. 피후견인과의 관계 및 공공후견인 활동 적합성을 고려해 선정할 계획이다.

이정희 보건소장은"이번에 시행될 '치매공공후견사업'은 치매어르신의 재산관리와 인권 보호를 위한 안전망이 될 것"이라며"도움이 필요한 치매어르신의 자기 결정권과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대상자와 후견인 자격을 희망하는 사람은 광양시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제공=광양시청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23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SNS 바른지역언론연대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