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1 오후 07:28:1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숭고한 뜻 잊지맙시다

2019년 08월 19일(월) 10:55 [해남신문]

 

ⓒ 해남신문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민간인으로서는 우리나라 역사상 두 번째로 국가유공자에 지정됐다.

중앙응급의료센터는 국민 생명과 건강을 책임지는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곳이다. 지난 2000년 보건복지부가 종합병원 중 국립의료원을 중앙응급의료센터로 지정하면서 2002년 1월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당시에는 고작 2팀, 12명뿐이었고 윤 센터장도 응급의료기획팀장으로 함께 했다.

윤 센터장은 모교인 전남대학교에 응급의학과가 생기자 곧바로 자원해 제1호 전문의가 됐다. 평소 응급환자 치료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던 윤 센터장은 대학병원 교수보다 이제 막 문을 연 중앙응급의료센터에서 일하길 원했다. 2012년에는 센터장을 맡아 공직사회와 병원 사이에서 줄타기하며 응급의료서비스가 사회간접자본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분골쇄신해왔다. 윤 센터장과 직원들의 노력 덕분에 중앙응급의료센터는 닥터헬기 도입 등 응급의료환경 개선을 이뤘고 지금은 8개 팀과 전국 16개소 응급의료지원센터를 관리하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라면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로 헌신해온 윤 센터장은 평소 주중에는 집에 귀가하지 않는 일이 많았고, 대신 행정동 센터장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일을 해왔다.

특히 중앙응급의료센터는 명절이 다가오면 전국의 응급실과 권역외상센터 병상을 관리해야 해 업무가 늘어난다고 한다. 그렇다 보니 윤 센터장은 공식 업무 일과를 마친 지난 1일 이후에도 귀가해 가족과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업무 마무리를 택했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윤 센터장은 고향인 해남을 방문하기로 해놓고 연락이 닿지 않자 직접 찾아온 아내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윤 센터장의 사인은 고도의 심장동맥 경화에 따른 급성심정지로 나타났다.

윤 센터장은 죽기 전 여러 차례 센터장을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동료들은 윤 센터장의 사퇴 의사가 평직원으로서의 시각으로 응급의료를 살펴보고 체계를 구축하고 싶었다는 뜻으로 이해하고 있다. 대학병원의 이름난 교수가 될 수도 있는 그였지만 오로지 긴박한 생사의 갈림길에 선 국민들을 위해 살고자 한 것이다.

응급환자가 제때 적절한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아 더 많은 생명을 살리는 것, 이를 위해 정책적으로 큰 그림을 그리고자 했던 고 윤한덕 센터장. 그의 숭고한 뜻은 응급의료뿐만 아니라 군민이 생활하는 모든 분야에 적용되어야 한다. 오직 사명감으로 이끌어온 윤 센터장의 삶을 역사 속에만 간직할 것이 아니라 군민들의 일상에 녹여낼 수 있도록 고민했으면 한다.

박수은기자
“”
- Copyrights ⓒ해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남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해남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사회복지종사자 소통과 화합 ..

[융합동시 이야기] 이파리가 ..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생활의 향기] 진정한 부자

자유케 하는 진리

수확 줄고 등외품 늘어, 시름..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이달의 인물 포터스

60년 풀무정신 재단으로 이어..
[홍주일보]마을공동체를 실현하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이른바 '풀무정신'을 잇는 재단이 창립..

[문화칼럼] 광양 기정떡, 변화..
[광양신문]기정떡은 여름철에 즐겨먹는 '증편\'의 전남방언이다. 술떡, 기주떡, 기지떡, 벙거지..
무역이득 공유제 도입해야
[해남신문]농업인의 날에 올해도 어김없이 특별기자회견과 시위가 벌어졌다. 농민들의 한 햇 동..

마을교육 공동체
[해남신문]해남군 인구는 2018년에 비하여 올해 벌써 1400여 명이 줄었다. 내년 초면 인구가 6만..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