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2 오후 09:28: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

목포·여수서 도라산역까지, 평화통일 열차 달렸다

지난 15일, 평화통일 염원 담아 830km 달려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8일

ⓒ 광양신문

ⓒ 광양신문

광복 74주년을 맞은 지난 15일, 한반도 평화통일 염원을 담은 평화통일열차가 목포역과 여수역에서 각각 출발해 경기 파주 도라산역까지 830km 구간을 달렸다.

전남도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남본부(상임공동대표 고진형, 민점기)는 목포역 광장에서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남본부의 고진형 상임대표와 최태옥 목포지부 대표, 평화통일열차 참가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평화와 통일을 여는 8·15 전남평화통일열차' 출정식을 개최했다.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 3회를 맞는 '평화와 통일을 여는 8·15 전남 평화통일열차'는 2017년 KTX 1량, 2018년 무궁화호 8량으로 진행한데 이어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KTX 8량을 운행했다.

이번 행사는 향후 철도를 통한 전남의 농수산물과 북의 지하자원 등 남북교류 확대 가능성을 확인하고'전남에서부터 분단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통일철길을 열어가자'는 전남도민의 의지를 다지는 기회가 됐다.

'8·15 전남 평화통일열차'는 KTX로 목포역에서 300명, 여수엑스포역에서 200명을 태우고 용산역에서 새마을호로 환승해 파주 도라산역까지 다녀오는 여정으로 목포역에서 오전 7시 13분, 여수엑스포역에서 오전 7시 30분에 출발해 도라산역 주변을 둘러보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평화손잡기 행사에 참여한 뒤 저녁 늦게 전남으로 돌아왔다.

행사 관계자는"이번 행사를 기획하면서 전남도민들의 통일에 대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그 열의가 북녘 땅까지 전달되도록 8·15 전남 평화통일열차에 실어 도라산역으로 갖고가겠다"고 말했다.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는"한민족은 일제의 침탈을 통해 고난과 시련을 겪었지만 꿋꿋이 이겨내고 세계에 빛나는 역사를 써 왔고, 이제는 남북이 손을 맞잡고 한반도의 평화 번영을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다"며"또 다른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어려움이 생기고 있지만 한민족의 앞길을 결코 막을 수 없다.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한민족의 미래이므로 남북이 하나 돼 평화 위에 번영이 꽃피는 한반도를 반드시 만들어내자"고 강조했다.

제공=전남도청

광양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8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SNS 바른지역언론연대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