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2-23 오후 09:07:34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기획기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의정인터뷰] 서민의 대변자 역할 기대

조승만 충남도의원

2018년 08월 09일(목) 10:22 [홍주일보]

 

ⓒ 홍주일보


선서할 때 만감이 교차

권한 남용한 질책 삼가

주민위한 봉사자 될 것

조승만(더불어민주당ㆍ홍성1ㆍ사진) 도의원은 지난 7월초 초선으로 도의회에 처음 등원하면서 많은 생각이 떠올랐다고 했다.

"지난달 3일 본회의장에서 열린 개원식에서 반짝이는 의원 배지를 달고 선서하는 동안 꿈을 꾸는 것 같은 기분이 들며 눈물이 마구 났다." 무엇보다도 지난 선거 기간의 일이 그의 뇌리를 많이 스쳐갔다.

"선거기간 깊은 잠에 들지 못한 채 내내 가슴 저리던 일들과 당선 후 개원식까지의 시간을 되돌아보니 만감이 교차했다. 공무원 퇴직 후 여행과 음악, 문학을 즐기고 어려운 이웃을 찾아 봉사하며 제2의 인생을 살려고 했으나 지역의 어르신들과 친구, 선ㆍ후배들의 권유로 정치에 입문하게 됐다. 치열했던 선거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로 정부여당이라는 프리미엄도 있었지만 그렇다고 스스로 게을리 하지는 않았다고 감히 자신한다."

조 의원은 정치 초년생으로서 운동화 끈을 바짝 조여매고 매일 발로 뛰었을 뿐만 아니라 가족, 친구, 선후배 등 주위의 든든한 지원에 힘입어 당선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번 제11대 도의회 전반기를 시작하면서 그의 상임위는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로 배정됐다. 그러나 그는 복지에 대해서도 부지런히 챙길 생각이다.

"내가 도지사 관사를 사회복지시설로 전환토록 선거 때 공약했던 사항이 임기도 시작하기 전에 이뤄졌다. 지난 6월 26일 도지사가 직접 주민이용시설로 사용토록 한다는 내용을 언론에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 7월초 군과 도가 함께 나서서 소방복합치유센터를 내포신도시에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다른 지역으로 최종 선정되면서 무산된데 대해서는 아쉬워했다. 40년간 공무원 생활을 했던 조 의원이 과거 의원들의 질타를 받다가 이젠 입장이 바뀌었다.

"공무원 출신으로서 너무 야단치면 안 된다. 잘못 한 것은 지적하고 잘한 것은 칭찬해야 한다."

공무원들을 충분히 이해하는 입장에서 집행부를 존중하되 과도하게 의원으로서의 권한을 남용한 질책은 삼가겠다는 뜻으로 들렸다. 조 의원은 청소년기 가난 때문에 고교 진학을 포기한 경험이 있다. 그러나 독학으로 지방공무원에 입문하고 검정고시로 학부와 대학원 석ㆍ박사학위까지 취득한 인물로 서민과 약자의 아픔을 너무 잘 아는 대변자로 기대되고 있다.

"임기 4년 동안 소통을 잘하는 도의원, 주민의 의견을 도정에 잘 반영하는 대변인으로서 부지런하고 정직하게 오로지 주민을 위한 봉사자가 되고 싶다."

허성수기자 hjn@hjn24.com
“ ⊙사시(社是)=”
- Copyrights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주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자활로 희망찬 내일, 자활센터..

송지 삼마 강우원 노인회장 단..

(주)대진, 광사협에 지역 중고..

광양출신 김영일 권익위 조사..

기업인이 존중받는 광양, 함께..

각 학교 28일부터 겨울방학 들..

광양제일교회, 장학 성금 1000..

광영동건강센터, 겨울방학 운..

달마산 미황사<천년고찰>

▶히브리서 11:6

 이달의 인물 포터스

기다리지 않아도 봄은 온다
[해남신문]땅 속 저 밑에는 누군가 기지개를 켜나 보다. 마른 가지에 꽃처럼 피어난 서리꽃이 따..

로드맵 세워 떠나는 청년 잡자
[해남신문]해남에 청년이 없다는 아우성은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일자리, 혹은 주택과 교..

"주민의 안전 위해 노력하겠다..
[해남신문]해남읍 의용소방대가 대장 이·취임식을 갖고 김호성 대장이 취임했다.지난 21일 문화..
인구 7만선은 지켜내야 한다
[해남신문]해남군 인구가 2020년을 전후해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인구 7만선이 무너질 위험에 ..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