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3 오전 07:43:48 회원가입 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교육 노동 환경 복지 여성 미디어 인물 사회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국방 정치일반 주식일반 부동산 생활경제 금융 취업/직장인 경제일반 생활정보 건강 공연/전시 여행/레저 음식/맛집 가정/육아 문화생활일반 정치 경제 문화 건강 칼럼일반 특집 기획기사 주간포토 포토갤러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라이프 기획·특집 오피니언

전체기사

알림방

바지연 정책자료실

바지연 공개자료실

시민/단체자료실

보도자료실

자유게시판

회원사대표자방

종합자료실

뉴스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숲 해설사 정다임 씨, 첫 책'걷는 자의 꿈'펴내

전국 37개 백운산 걷고 오르며 쓴 6개월간의'산악일기'
광양 백운산,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명산 중의 명산

2019년 04월 19일(금) 18:04 [광양신문]

 

ⓒ 광양신문


ⓒ 광양신문


광양시 산림과 숲 해설사로 근무하는 정다임 씨가'백운산'의 이름을 가진 전국 37개 백운산을 오르내리며 기록한 산악일기'걷는 자의 꿈'을 펴냈다.

이 책은 전국에 흩어져 있는 백운산을 도 단위 행정구역순, 높이 순으로 정리하고 산의 전설이나 유래 등도 함께 실었다.

백운산 둘레길 코스 개발에 힘쓴 정다임 씨 답게 광양 백운산은 특별히 1코스부터 8코스까지 정리해 백운산을 찾는 외지인들이 가이드 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정씨는"백운산을 소개하는 숲 해설가 활동을 하는데 각 지역에서 오신 분들이 자기 동네에도 백운산이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다녀와야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 같아 전국의 백운산을 오르게 됐다"며 "처음 내는 책이라 많이 부족하고 부끄럽다. 어설프지만 뿌듯함도 있다. 오르막과 내리막을 오르락내리락 하며 생의 진리도 이러 하겠구나... 느끼며 걸었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있다"고 말했다.

정씨는 전국 백운산 37개중 광양백운산은 해마다 산림청에서 선정하는 100대 명산에 들어가는 자연 그대로, 훼손되지 않은 아름다운 명산중의 명산이라고 자랑했다.

이 책은 산에 대한 안내 뿐 만 아니라 산행코스, 별미, 주변관광지 등을 소개하고 있다.

큰 산이나 그 지역을 대표하는 산으로 흰 구름이 늘 머물러 있는데서 유래된 이름으로 강원도에 5개, 대전과 충청도에 5개, 부산과 경상도에 12개, 서울과 경기도에 6개, 전라도에 9개가 있는 등 전국에 37개의 백운산이 있다.

김영신기자
“광양신문”
- Copyrights ⓒ광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광양신문

 

이전 페이지로

 

 

 최근 많이 본 뉴스

사회복지종사자 소통과 화합 ..

[융합동시 이야기] 이파리가 ..

삼호학당 학장직을 마치면서

광양고'한 학기 한 책 읽기서..

[생활의 향기] 진정한 부자

수확 줄고 등외품 늘어, 시름..

자유케 하는 진리

징한 징크스 땜에 힘들어 하는..

삼호학당 학장직을 맡으며

알아야 면장(面長)

 이달의 인물 포터스

교단 일기 - 지렁이의 꿈, 번..
[해남신문]그동안 써온 글들을 모아 '이슬은 사라지지 않았다'는 제목으로 책을 출간했..

이상한 상 주고 받기
[해남신문]2년 전 나주에서 열린 지역신문협회 연말 송년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다. 말이 송년모..

윤광청 향우 월남 참전 전우 ..
[해남신문]윤광청 향우가 지난 14일 고향인 해남을 찾아 월남 참전 전우들과 토론하는 시간을 가..
군민 의견 들어 결정해야 한다
[해남신문]2020 해남방문의 해 선포식이 서울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여행의 시작, 땅끝 해..
바지연 공동 편집규약(안) 회원사현황 조직도 윤리강령 걸어온길 규제철페투쟁위원회 정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언론사 & 단체 신청
바른지역언론연대 / 우편번호 34186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
이메일: paranbus@hanmail.net / 전화 : 010-2824-7871 / 팩스 : 070-4170-4411
사업자등록번호: 경기아00152.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